성동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메뉴보기

성동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메뉴닫기

새움늬우스

home > 소식을 전합니다 > 새움늬우스

[betterbe 공정무역 ②] 공정무역, 생각보다 가까운 우리_더페어스토리, 아프리카인사이트, 제리백

2019-12-16 | 522

15764706171576470617853_1.png

난 11월 30일, 성수동 제리백에스플래닛에서는 성동구에서 공정무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들(더페어스토리, 아프리카인사이트, 제리백)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공정무역 행사 '우리가 연결하는 공정한 세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되었는데요, 

'생각보다 가까운 우리'라는 주제로 진행된 토크콘서트에서는 더페어스토리, 아프리카인사이트, 제리백 3 개의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각각 '어떻게 공정무역 제품을 생산하고, 우리사회에 어떤 영향을 주고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더페어스토리_임주환 대표

 

15764708661576470866578_2.jpg


더페어스토리는 전세계의 저개발국가에서 공정무역 가치를 실현하는 생산자를 발굴하여 그들의 스토리와 제품을 한국에 소개하는 일을 하는 공정무역 회사입니다. 성동구에서 7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만들어지는 펜두카, 캄보디아에서 만들어지는 스마테리아라는 두가지 브랜드 매장을 가지고 있는데요, 현지 여성들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살려 제품을 생산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생산자와 공존하는 패션을 추구합니다. 아프리카에 계신 생산자분들은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가, 또 어떻게 하면 같이 성장할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합니다."

펜두카의 생산자분들은 20년 넘게 자수를 해오신분들입니다. 그래서 더페어스토리에서는 자수에 사용해야 할 실의 색상정도만 정해드리고, 나머지는 생산자분들이 직접 자유롭게 디자인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자수에는 생산자들의 소중한 인생이야기,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 담겨지게 되며, 자수마다 각각의 성격이 드러난 다양한 제품들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아프리카인사이트_조안나 매니저

 

15764710111576471011892_3.jpg
아프리카인사이트는 아프리카 사람들이 존중받으며 자유롭고, 주체적으로 살아가는 세상을 위해 아프리카에 대한 인식제고 및 교류증진을 목표로하는 교육과 문화사업 및 국제협력개발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하면 어떤 이미지들이 떠오르시나요?"

아프리카인사이트는 현재 인식개선/권리보호/역량개발/교류협력 네 가지 축에서 사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아프리카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물어보면 대부분 “덥다, 유니세프, 블랙아프리카, 가난하다”와 같은 답변들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아프리카 대륙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아프리카에 대해 단편적으로만 생각하고,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죠.

아프리카는 무려 55개국으로 이루어진 대륙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프리카를 마치 하나의 나라로 인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학교에서는 아프리카 지역에 대해 자세히 배우지 않고, 우리는 TV에서 접하는 유니세프 광고와 같은 편향된 정보만을 통해 아프리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는 인류의 첫 근원지이기도 하며, 우리가 잘 알지 못할 뿐 오래된 고대문명도 많습니다. ‘무지’에서 비롯된 ‘편견’이 ‘가치판단’의 기준이 되고 곧 ‘차별과 무관심’으로 연결되어 악순환이 반복되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아프리카인사이트는 아프리카에 대해 편견 없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가고자 인식개선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리백_박중열 대표

15764711601576471160464_4.jpg 

제리백은 물을 운반하며 겪는 우간다 아이들의 불편과 위험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해결합니다. 물을 운반할 때 사용하는 무거운 물통인 제리캔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는 가방(제리백)을 우간다 여성과 만들고 국제단체와 협력을 통해 필요한 지역의 아동들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노란색 물통이 제리캔이라는 물통입니다 . 10살 정도의 어린 아이들이 하루에 한 시간 반 이상 차도를 따라 평균 4~5번 이 물통을 머리에 이고 운반합니다."
우리나라는 물을 많이 사용하는 국가 중 하나입니다. 유럽에 비해 2~3배 이상이죠. 그 이유는 물을 쉽고, 빠르게 많이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론 물 부족 국가들이 굉장히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아프리카 지역의 여성과 아이들도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제리백이 사업을 실행했던 지역은 우간다인데요, 우간다를 포함한 아프리카 동쪽지역은 산과 언덕이 많아 위험합니다. 그래서 제리백은 아이들이 보다 안전하게 물을 운반할 수 있도록, 우간다 지역주민들과 함께 제리캔을 담는가방 ‘제리백’을 만들어 우간다 아이들에게 기부하며 시작됐습니다. 5년 동안 사업을 진행하며 올해까지 만개 정도의 가방이 아이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공정여행 토크콘서트 '생각보다 가까운 우리' 
자세한 이야기 블로그에서 확인해보세요:) (클릭)

 

 

go to top